| Home | Sitemap | Editorial Office |  
top_img
International Journal of Korean History > Volume 16(1); 2011 > Article
International Journal of Korean History 2011;16(1): 25-49.
A Criticism of Edwin O. Reischauer’s Pronouncements on Ancient Korea-Japan Relations
Jae-seok Choi
Professor emeritus, Department of Sociology, Korea University
최재석
고려대학교 사회학과 명예교수
ABSTRACT
This paper aims to examine the ancient Korea-Japan relations as mentioned in the book entitled The Japanese, (Tokyo: Charles E. Tuttle, 1977). The book was written by Edwin O. Reischauer, University Professor at Harvard, who was United States Ambassador to Japan from 1961 to 1966. The book reflects the distorted view of Japanese historians who misrepresent the history of ancient Korea-Japan relations. He insists that there were semi-autonomous tribal units of natural growth in Japan and the ancient burial mounds belonged to privileged Japanese aristocracy. But they were proven to be the tombs of the influential immigrants from the Korean Peninsula to Japanese islands. Notwithstanding that Prince Shotoku was a fictitious figure, Reischauer maintains that he was a historical person who founded the Horyuji Temple. Also he declares that the Japanese absorbed Tang culture and civilization extensively and single-mindedly. But from before the sixth century until the end of the eighth century, Japan was under the dominion of Korea-Baekje (Paekche) in pre-668 years and Unified Silla after that. And it is now an open secret that massive influxes of immigrants with highly advanced civilization and culture from Korea settled in the Japanese islands among unlettered natives living off fish and marine products. They can be proven to the accounts in the Nihonshoki on Korean immigrants settling in the Japanese islands to found a new state. And ancient place-names of Japan were named after Korean kingdoms, most of which were renamed in recent ages, only a few still remaining.
Keywords: Edwin O. Reischauer, The Japanese, ancient Korea-Japan relations, historical distortions, ancient Japanese burial mounds, Prince Shotoku, Nihonshoki, Korean immigrants, place-names of Yamato-wa

국문초록
이 논문은 하버드대학교 교수와 주일미국대사를 역임했던 라이샤워(Edwin O. Reischauer)의 The Japanese(Tokyo: Charles E. Tuttle, 1977)에 서술되어 있는 고대한일관계를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 책은 고대한일관계사를 잘못 전달하는 일본 역사가들의 왜곡된 견해를 반영하고 있다. 따라서 이 책을 비판적으로 살펴보는 것은 고대한일관계사를 객관적으로 이해하는 데에 일조할 것이다. 이 논문에서는 The Japanese에 서술되어 있는 왜곡된 고대한일관계사에 대해 다섯 가지 측면, 즉 일본의 고분, 6세기까지의 일본의 정치적 상황, 쇼토쿠타이시(聖德太子), 일본과 중국 관계, 한국과 일본 관계의 측면에서 살펴보았다. 라이샤워는 일본 내에서 자생한 반자치적인 부족국가가 존재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일본의 고분이 일본 특권계급의 무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한국에서 일본으로 이주한 한국인 무덤인 것으로 입증되었다. 이와 더불어 쇼토쿠타이시가 허구의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라이샤워는 그가 호류지(法隆寺)를 창건한 역사적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일본이 당나라 문화와 문명을 광범위하고 충실하게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6세기 전부터 8세기 말까지의 한일관계를 살펴보면, 668년 이전까지 일본은 백제의 지배하에 있었으며, 그 이후에는 신라의 지배하에 놓여있었다. 그리고 고도의 문명과 문화를 지닌 한민족이 대량 이주하여 물고기와 해산물을 먹고사는 문맹의 토착민들이 살고 있는 일본에 정착한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그것은 새로운 영토를 찾기 위해 일본에 정착한 한민족 이주민들에 대한 『일본서기』(日本書紀) 기록에서 입증된다. 그리고 일본의 고대 지명은 한국의 지명을 본 따 이름 지어졌다. 그것의 대다수는 최근에 개칭되었고, 단지 소수만이 여전히 남아있다.
주제어:
TOOLS
PDF Links  PDF Links
Full text via DOI  Full text via DOI
Download Citation  Download Citation
CrossRef TDM  CrossRef TDM
  E-Mail
Share:      
METRICS
686
View
39
Download
Related article
A Criticism of John Whitney Hall's Study on Ancient Korea-Japan Relations   2009 February;13(1)
Editorial Office
Center for Korean History, Korea University
Address: B101, Korean Studies Hall(Institute of Korean Culture), Korea University
145 Anam-ro, Seongbuk-gu, Seoul 02841, Republic of Korea
TEL: +82-2-3290-2569, 5321    FAX: +82-2-3290-1665   E-mail: ijkhinfo@gmail.com
About |  Browse Articles |  Current Issue |  For Authors and Reviewers
Copyright © Center for Korean History, Korea University.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