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Sitemap | Editorial Office |  
top_img
International Journal of Korean History > Volume 24(1); 2019 > Article
International Journal of Korean History 2019;24(1): 5-40.
doi: https://doi.org/10.22372/ijkh.2019.24.1.5
“Pleistocene Modernity” and its Emergence in the Korean Peninsula: A critical review of its issues and evidence
Yongwook Yoo
Professor, Department of Archaeology,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Daejeon, S. Korea.
한반도 ‘홍적세의 모더니티’와 그 발생에 대하여 - 주제와 자료의 비판적 검토 -
유용욱
충남대학교 인문대학 고고학과
Received: November 30, 2018; Revised: January 3, 2019   Accepted: January 13, 2019.  Published online: February 27, 2019.
ABSTRACT
This article critically examines the issue of the emergence of modern humans and its relevant archaeological data in Korea. Even though Korean palaeolithic archaeology is often emotionally biased in narrating the history of human occupa-tion, the archaeological data has potential to observe how Pleistocene moderni-ty—the occupation of anatomically modern humans (AMH) and drastic changes in material culture—was achieved and progressed on a global scale. Considering the unique geographical position and configuration of highly rough terrain on the Korean peninsula, it is hardly expected that large-scale human migration and heavy population density were possible before Upper Pleistocene. Pleistocene modernity is observed as the emergence of highly effective blade-based lithic tools and the shift of raw materials from crude to refined and exotic rocks. This technological change coincides with the arrival of anatomically modern humans inside the Korean Peninsula around 40,000 BP. It is, however, expected that the population distribution was uneven during this progress, and interactions among local hominid groups were not substantiated because mutual exposure and serious communication for target-oriented tasks were not initiated until terminal Pleisto-cene. As such, the regional tradition across the material culture is expected at least after the end of palaeolithic period, after Pleistocene.
Keywords: Pleistocene modernity, palaeolithic, anatomically modern humans, paleoenvironment, regional tradition

국문초록
본 논문은 한국에서 현생 인류의 발생 문제 및 이와 관련된 고고학 자료를 비판적으로 검토한다. 한국 구석기고고학은 한반도 고인류점거사를 서술하는데 있어서 상당히 편향된 정서를 보여주기는 하지만, 고고학 자료 자체는 소위 ‘홍적세의 모더니티’라 부를 수 있는 현생 인류의 발생 및 이와 관련된 물질 자료의 획기적인 변화를 전지구적 맥락에서 관찰할 수 있는 잠재적 가능성을 보유하고 있다. 한반도의 고유한 지리적 위치와 거친 지모를 고려할 때 후기 홍적세 이전에 대규모의 인구 이동이나 높은 인구 밀도 수준이 가능했을 것으로 기대하기는 힘들다. 돌날에 기반하여 제작된 효율적인 후기 구석기 도구 및 이것이 가능하도록 해 주는 정질 석재로의 전이를 통해서 한반도 내에서 홍적세의 모더니티를 관찰할 수 있으며, 이러한 기술적 전이는 현생 인류가 한반도에 유입되는 시점인 약 4만년 전부터 진행된다. 그러나 이러한 과정이 진행되는 동안 인구의 분포는 균일하지 않았고, 지역 내 고인류 집단 간의 교류는 상호 간의 접촉이나 목적 지향적인 작업을 위한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았기 때문에 뚜렷하게 구체화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그런 의미에서 볼 때 물질 문화에 반영되는 고유한 지역적 전통은 적어도 구석기 시대가 끝나는 홍적세 이후에야 비로소 구체화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주제어: 홍적세의 모더니티, 구석기, 현생 인류, 고환경, 지역적 전통
TOOLS
PDF Links  PDF Links
Full text via DOI  Full text via DOI
Download Citation  Download Citation
CrossRef TDM  CrossRef TDM
  E-Mail
Share:      
METRICS
0
Crossref
0
Scopus
53
View
3
Download
Related article
Editorial Office
Center for Korean History, Korea University
Address: B101, Korean Studies Hall(Institute of Korean Culture), Korea University
145 Anam-ro, Seongbuk-gu, Seoul 02841, Republic of Korea
TEL: +82-2-3290-2569, 5321    FAX: +82-2-3290-1665   E-mail: ijkhinfo@gmail.com
About |  Browse Articles |  Current Issue |  For Authors and Reviewers
Copyright © Center for Korean History, Korea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in m2community
Close layer
prev next